본문 바로가기

달콤한 스테비아 허브,잘 자란 잎사귀

달콤한 스테비아 허브 ,잘 자란 잎사귀


스테비아 허브, 달콤한 설탕 같은 허브입니다 2개 화분에 키우고 있는데 가끔 달달한 것이 땡길 때 잎사귀 맛보면 ..
그냥 키우고 있는데요 스테비아 허브 한 번 실패하고 키우고 있습니다

너무 줄기가 약한 것을 사와서 말릴 뻔 하다가 지금은 제법 메인 줄기가 커서 잘 크고 있습니다 
스테비아는 2년전에 수원의 허브농장에서 3천원에 구입 , 다른 하나는 당진쪽에 허브농장 가서 3천원에 구입 한 것으로 잘 커주고 있습니다



스테비아 허브 키우는 방법


어느 정도 줄기가 자라면 줄기를 잘라(가지치기?) 주어야 하는데 ,너무 약하다고 잘라주지 않아서 줄기가 흐믈흐믈 거려서 그만 
꽃만 몇변 피워주고 꼴까닥 해 버렸는데요 , 어느정도 성숙하면 줄기를 잘라주어야 한다 입니다 

너무 연약하다면 직사광선을 약간 피해서 두시고(줄기마름 주의) 흙이 촉촉하고 물빠짐이 좋아야 합니다 

지금까지 키워본 허브 중에 제일 까다롭네요 하지만 달콤한 잎 사귀 먹는 쏠쏠한 재미가 있답니다 



첫번째 화분의 스테비아 허브

메인줄기가 제법 굵어 진 것이 잎사귀 크기도 제법 큰편이죠 반면에 아직 줄기가 많지 않습니다


스테비아 허브 무성하게 자랐으니 모든 줄기를 잘라 사용하면 된다 그러면 다시 또 자람

달콤한 잎사귀



스테비아 줄기를 자른 모습 (아래)

사진으로 보니 더 바짝  잘랐어야 했나 봅니다 ^^ 줄기가 제법 여물어 있는 상태



두번째 화분의 스테비아 허브

잔 줄기기가 많은 편이나 잎사귀가 그리크지 않은 편인데 처음에 구입 할 때 당시에 잔 줄기가 많았던 것인데
스테비아 줄기가 좀 약해 보이는 상태이긴 하지만 아주 잘 자라고 있습니다



스테비아 허브 줄기를 잘라 준 상태


스테비아 줄기를 잘라서 보니
손에 적은 정도 나오는데요 허브 말리면 잎이 쪼그라 들어서 양이 상당히 적습니다

농장에서 허브 가루 판매하는 것을 보았을 때 ,  한통을 담아 만들어 판매하기 위해서는 , 몇개의  화분 수량이 들어 갈 겁니다

스테비아 허브를 물에 끓여 마시면 무진장 달콤하고 좋습니다 생수와 함께 혼합하여 마시면 좋죠





스테비아 허브는 당뇨가 있으신 분들의 설탕 대용이나 음식물에 첨가용으로 쓰일 수 있습니다 
가끔 커피 마실 때 넣어 봤는데  한 스푼 꾹 집어넣어야 달콤함이 오는데요 , 그냥 생으로 먹는 것이 말린 것보다 더 달콤 합니다

[식물기르기/허브Herb식물] - [허브] 잎을 먹으면 설탕처럼 달콤한 스테비아
[식물기르기/허브Herb식물] - 다시 살아난 스테비아 허브


copyright ⓒ 블로그 글 재배포 금지!
  • 어머니가 당뇨 이신대...
    스테비아.. 요거 좀 길러봐야겠습니다.. ㅎㅎ

    • > 답글: 마음의꿀단지 2011.03.14 21:18 신고 주소 수정/삭제

      그러시면 함 키워보세요 도움이 되실수도 있을 겁니다 ..전 그냥 집에서 커피 마실때 먹거나 잎사귀 먹는재미로만 키우고 있어요 ..^^

  • 쌉쌀할거 같은데 닷맛이 나는군요...
    스테비아 저도 도전을 해봐야겠습니다..^^

  • 저는 요즘 같이 날씨가 오락가락 하는 날에..
    몇일 관리 잘못했더니 얘들이 동사를...ㅡ.ㅜ
    다시 구입해서 열심히 키워 봐야겠네요.

    • > 답글: 마음의꿀단지 2011.03.14 21:23 신고 주소 수정/삭제

      스테비아는 추위에 좀 약한 편이라 영하의 추운 날씨에는 실내로 이동해 줘야 합니다 영하 4~5도 까지 내려 간날 실험정신에 입각하여 베란다에 뒀더니만 ...잎사귀가 흐믈흐물거려서 잽싸게 실내로 안심 이동했드랬습니다 ^^